제라드 버틀러, 좌절하던 변호사에서 스파르타! 를 외친 배우가 되다

올해 50세가 되는 배우 제라드 버틀러

Stars Insider

11/11/19 | StarsInsider

연예계 할리우드

제라드 버틀러는 현재 할리우드에서 가장 인기 있는 배우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매력적인 남성 40인에 속할 뿐만 아니라 매우 뛰어난 배우이기도 하다. 영화 '300'에서 스파르타를 외치는 스파르타의 왕 레오니다스부터 'P.S. 아이 러브 유'에서 낭만적인 게리 케네디 역까지 다양한 역할을 소화했던 제라드 버틀러는 연기를 시작하기 전에 사실 변호사가 되고 싶어했다. 

사진을 통해 올해 50세가 되는 제라드 버틀러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댓글

Campo obrigatório

놓치지 마세요...


최신 TV 쇼, 영화, 음악 그리고 연예계의 독점 컨텐츠에 대해 알아보세요!

사용 약관 및 개인정보 보호정책 에 동의합니다.
파트너(광고)로부터 독점 제공을 받고 싶습니다

언제나 구독 해지를 할 수 있습니다
구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