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바이러스의 치명적인 위험

위험한 전염병인 에볼라가 콩코를 위협하고 있다

Stars Insider

21/06/19 | StarsInsider

건강 에볼라

에볼라! 에볼라는 그 이름만으로도 매우 치명적이고 위험한 전염병으로 알려져 있다. 에볼라 바이러스 질병 (EVD)은 일단 전염되면 빠른 속도로 퍼지는 질병으로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환자들은 종종 치명적인 상태에 빠지게 된다.

에볼라는 야생 동물로부터 사람에게 옮겨져 다른 사람들에게 병이 전염되는 방식으로 퍼진다. 징후와 증상은 일반적으로 바이러스에 접촉된 뒤 이틀에서 3주 사이에 시작된다. 열, 타는 듯한 목, 근육통 및 두통이 초기 증상으로 나타나며 구토, 설사 및 발진이 잇따라 발생하게 된다. 에볼라의 마지막 단계에 이르면 간과 신장의 기능이 감소된다. 그리고 환자들의 신체 내부 및 외부에서 출혈이 발생한다. 세계보건기구 (WHO)에 따르면, 감염된 환자의 25%에서 90% 사이가 사망하며 평균적인 사망률은 약 50%이다. 

마치 중세 시대에 발생한 질병 같지만 에볼라는 21세기에도 여전히 성행하면서 서부 아프리카를 공포에 몰아넣는다.

1976년에 처음으로 발견된 에볼라는 그 이후 여러 아프리카 국가에서 많은 희생자를 발생시켰다. 에볼라는 현재 콩코민주공화국의 외딴 지역에서 사람들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다. 이 응급 상황은 에볼라가 분쟁 지대에서 발생했다는 사실 때문에 더 심각해지고 있다. 

의료 종사자들은 현재 에볼라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들을 도우면서 매일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다. 에볼라는 전혀 감소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지 않으며, 세계보건기구는 에볼라 발병을 예방하기 위해 국제적인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을 통해, 에볼라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댓글

Campo obrigatório

놓치지 마세요...


최신 TV 쇼, 영화, 음악 그리고 연예계의 독점 컨텐츠에 대해 알아보세요!

사용 약관 및 개인정보 보호정책 에 동의합니다.
파트너(광고)로부터 독점 제공을 받고 싶습니다

언제나 구독 해지를 할 수 있습니다
구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