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먀콘, 지구상에서 가장 추운 거주 지역

인간이 거주하는 곳 가운데 가장 추운 곳을 만나보자

Stars Insider

10/08/19 | StarsInsider

여행 오이먀콘

아침에 상쾌한 기분으로 일어나서 현관문을 열고 영하 50도가 되는 바깥으로 발을 내민다고 생각해보라. 1초만 바깥에 있어도 발이 얼어버릴 것 같은 짜릿한 날씨가 마음에 든다면, 지구상에서 가장 추운 거주 지역인 오이먀콘 (Oymyakon)으로 이주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 마을은 러시아의 북동쪽에 자리잡고 있으며 기온이 영하 70도 아래로 내려가는 극도로 추운 지역이다. 사실일까 의심이 들겠지만, 러시아에 있는 이 마을에는 실제로 사람들이 살고 있다. 

눈썹이 얼어버릴 정도로 추운 날씨는 아마 뼛속까지 아프게 만들 것이다. "세계의 한극"이라는 별명을 지닌 오이먀콘에 사는 주민의 수는 약 500명이다. 이 마을의 낮은 몇 시간 동안만 지속될 정도로 매우 짧다. 

이런 날씨에도 불구하고, 오이먀콘 주민들은 나름 잘 지내고 있다. 인스타그램에 게시된 셀카를 보면 주민들의 눈썹이 하얗게 얼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야쿠츠크 (Yakutsk) 출신의 사진 작가인 Petr Chugunov가 촬영한 사진들 또한 오이먀콘 마을의 환상적인 겨울을 보여준다. 그는 눈이 덮인 길가에서 포즈를 취한 발레리나를 촬영했다. 시베리아 타임스 (The Siberian Times)와 인터뷰를 한 그는 이렇게 말했다. "나는 영하 41도의 바깥에서 발레리나의 사진을 촬영했다. 도시 길거리에서 발레리나들의 사진을 찍는 것은 내 아이디어이자 실제로 내가 진행하는 프로젝트였다." 

인간 아이스크림이 되고 싶은가? 하얗게 얼어버리는 얼음 메이크업과 비현실적인 경치로 인해 오이먀콘은 현재 관광 명소가 되고 있지만 극심한 추위는 반드시 유념해야 할 요소이다. 

혹시 따뜻한 곳이 더 좋아서 이 마을에 가고 싶지 않다면, 사진을 통해 오이먀콘 마을로 떠나는 가상 여행을 해보도록 하자. 준비가 되었다면 출발하자! 

댓글

Campo obrigatório

놓치지 마세요...


최신 TV 쇼, 영화, 음악 그리고 연예계의 독점 컨텐츠에 대해 알아보세요!

사용 약관 및 개인정보 보호정책 에 동의합니다.
파트너(광고)로부터 독점 제공을 받고 싶습니다

언제나 구독 해지를 할 수 있습니다
구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