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변화의 직격탄을 받고 있는 롱위에아르비엔 마을

스발바르 제도에 있는 마을에 대해 알아볼까요?

Stars Insider

05/03/20 | StarsInsider

여행 기온변화

노르웨이에 있는 롱위에아르비엔 마을은 1년에 155일 동안 어둠에 싸여있으며 사람이 살기에 적합하지 않은 곳으로 알려져있다. 하지만 최근 이 마을을 강타한 지구 온난화로 인해 주민들의 삶이 더 어려워지고 있다. 

사진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더워지고 있는 롱위에아르비엔 마을을 살펴보자. 

댓글

Campo obrigatório

놓치지 마세요...


최신 TV 쇼, 영화, 음악 그리고 연예계의 독점 컨텐츠에 대해 알아보세요!

사용 약관 및 개인정보 보호정책 에 동의합니다.
파트너(광고)로부터 독점 제공을 받고 싶습니다

언제나 구독 해지를 할 수 있습니다
구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