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트 윈슬렛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사랑스러운 우정

20년이 넘도록 따뜻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두 배우들

Stars Insider

03/10/19 | StarsInsider

연예계 우정

보통 우정을 오래 유지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할리우드처럼 압박이 심한 곳에서 우정을 지키는 것은 희귀한 사례에 가깝다. 이런 이유로 케이트 윈슬렛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우정은 특히 더 아름답게 여겨진다. 

1997년 영화 '타이타닉'에 출연했던 이 두 배우는 20대에 만나 함께 작품을 하면서 우정을 다졌다. 그 이후로 20년이 지난 현재 이 두 배우는 레드카펫에서 농담과 웃음을 나눌 정도로 여유가 생긴 베테랑 배우로 성장했다. 

사진을 통해 케이트 윈슬렛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사랑스러운 우정을 살펴보도록 하자.

댓글

Campo obrigatório

놓치지 마세요...


최신 TV 쇼, 영화, 음악 그리고 연예계의 독점 컨텐츠에 대해 알아보세요!

사용 약관 및 개인정보 보호정책 에 동의합니다.
파트너(광고)로부터 독점 제공을 받고 싶습니다

언제나 구독 해지를 할 수 있습니다
구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