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빛 인생'을 꿈꾸었던 프랑스 가수, 에디트 피아프

"작은 참새"로 불렸던 프랑스의 대표 가수

Stars Insider

27/12/19 | StarsInsider

음악 프랑스

프랑스의 가수였던 에디트 피아프(Édith Piaf)는 사망한 지 50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프랑스 음악과 문화에 막대한 영향력을 끼치는 아티스트이다. "작은 참새"라는 별명을 지닌 에디트 피아프의 비극적인 삶은 책과 영화의 소재가 되기도 했다. 최근에 나온 작품은 프랑스 배우 마리옹 코티야르가 출연한 2007년작 '라 비앙 로즈(La Vie en Rose)'이다. 코티야르는 이 작품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또한 '사랑의 찬가'와 '장미빛 인생'을 포함해 피아프가 부른 많은 명곡들은 후대 가수들의 커버곡으로 채택되기도 했다. 

사진을 통해 '장미빛 인생'을 꿈꾸었던 프랑스 가수, 에디트 피아프에 대해 알아보자. 

댓글

Campo obrigatório

놓치지 마세요...


최신 TV 쇼, 영화, 음악 그리고 연예계의 독점 컨텐츠에 대해 알아보세요!

사용 약관 및 개인정보 보호정책 에 동의합니다.
파트너(광고)로부터 독점 제공을 받고 싶습니다

언제나 구독 해지를 할 수 있습니다
구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