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애프터눈 티 전통은 어디서 비롯된 것일까?

한낮에 "축 처지는 기분"을 이겨내는 방법

Stars Insider

10/06/24 | StarsInsider

라이프 스타일 사교

오후가 되면 기분이 늘어지는 것 같지 않나? 누군가는 오후 3시의 슬럼프라고 부를지도 모른다. 영국 빅토리아 시대에, 한 공작부인은 점심과 저녁식사 사이의 한 낮의 긴 공백에 "축 처지는 기분"을 느꼈다. 그녀는 저녁식사 몇 시간 전에 가벼운 요깃거리를 찾았다. 그리고 그것은 빠르게 오후 4시경에 즐기는, 따뜻한 음료와 샌드위치를 곁들인 휴식 시간, 영국의 에프터눈 티로 자리잡게 되었다.

이 갤러리에서 애프터눈 티의 역사와 이 문화가 어떻게 오늘날까지 이어지게 되었는지 알아보자.

Campo obrigatório

놓치지 마세요...


최신 TV 쇼, 영화, 음악 그리고 연예계의 독점 컨텐츠에 대해 알아보세요!

사용 약관 및 개인정보 보호정책 에 동의합니다.
파트너(광고)로부터 독점 제공을 받고 싶습니다

언제나 구독 해지를 할 수 있습니다
구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